종교 없는 세상을 위하여 --- 001. 설계의 논증과 그에 대한 두 가지 반박 글쓰기(기타)

설계의 논증(argument from design)은 기원이 오래되었지만 윌리엄 페일리(WilliamPaley, 1743-1805)의 『Natural Theology(자연 신학, 1802)』에 나오는 구절이 제일 유명한 것 같다.

 

페일리는 시계의 예를 든다. 잘 작동하는 시계의 구조를 살펴보면 복잡하고, 정교하고, 교묘하기 짝이 없다. 각 부품들은 시각을 알리는 기능을 하도록 서로잘 맞물려 있다. 페일리는이런 시계가 저절로 또는 우연히생길 수 있을까?”라는 식의 질문을 던졌으며 그럴 리가 없다고 생각했다. 시계가 존재할 수 있었던 이유는 지적 존재인 시계공이 있어서 시계를 의식적으로 설계했기 때문이다.

 

페일리는 이제 인간의 눈에 대해 이야기한다. 인간의 눈은 시계보다 더 복잡하고, 더 정교하고, 더 교묘하다. 각 부품들은 시각이라는 기능을 하도록 서로 잘 맞물려있다. 페일리는 이제이런 눈이 저절로 또는 우연히 생길수 있을까?”라는 식의 질문은 던졌으며 마찬가지로 그럴 리가 없다고 생각했다. 그에 따르면 눈이 존재할 수 있었던 이유는 지적 존재인 신이 있어서 눈을 의식적으로 설계했기 때문이다.

 

여전히 많은 창조론자들이 비슷한 이야기를하면서 명백히 신은 존재한다고 주장한다.

 

 

 

무신론자들은 보통 두 가지 방식으로 창조론자들이들이대는 설계의 논증을 반박한다.

 

첫째, 신이없어도 자연 선택이 눈과 같은 복잡한 구조를 “설계”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.

 

청년 시절에 다윈은 페일리의 글을 읽고크게 감명 받았다고 한다. 다윈에게는 아주 강력한 논증으로 보였던 것이다. 하지만 자연 선택 이론을 발견하게 되면서 페일리의 논증 중 절반은 거부하게 된다.

 

다윈과 그의 후예들은 “눈과 같은 정교한구조는 저절로 또는 우연히 생길 수 없다. 뭔가 특별한 설명이 필요하다”는 페일리의 주장에는 동의한다. 하지만 페일리가 신이 그 특별한 설명이라고 본 반면 다윈을 비롯한 진화 생물학자들은 자연 선택이 그 특별한설명이라고 본다.

 

다윈의 『종의 기원』은 과학자들이 페일리가제시한 설계의 논증에서 벗어나서 좀 더 자신 있게 무신론을 주장할 수 있도록 했다. 그 전까지는 “신이없다면 눈은 어떻게 설명할 겁니까?”라는 질문에 머리만 긁적일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.

 

 

 

둘째, 신을끌어들인 설명은 문제를 복잡하게 만들 뿐이라고 응수한다. 보통 이런 식의 반박을 편다.

 

시계는 매우 정교하다. 그리고 그 시계를 만든 인간은 시계보다 훨씬 더 정교하다. 설계자는설계된 것에 비해 훨씬 복잡할 수밖에 없다. 신이 인간을 창조했다고 치자. 그렇다면 신의 존재는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? 분명히 신은 인간보다훨씬 더 정교하게 생겼을 것이다. 그런 신이 저절로 또는 우연히 생겼을 확률은 인간이 저절로 또는 우연히생겼을 확률보다 더 낮다. 따라서 신을 끌어들인 설명은 문제를 해결하기는커녕 더 복잡하게 만들 뿐이라는것이다.

 

 

 

2011-10-18




통계 위젯 (화이트)

1618
143
485672

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(화이트)

122